MBI분석
"FA 영입 계획없는 팀 제외 나머지 팀들 양현종에게 관심", 美 에이전트 구단과 접촉 활발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20-12-01      조회 157

''대투수'' 양현종(32·KIA 타이거즈)이 꿈에 그리던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까.

양현종은 올 시즌이 끝난 뒤 빅리그 진출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상태다. 

KIA 구단 수뇌부와의 면담 자리에서 메이저리그를 포함해 일본 프로야구 진출을 폭넓게 알아보겠다고 이야기를 나눴다. 

구단은 양현종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고, 설사 성사되지 않더라도 잔류시킬 자리를 마련해놓는 작업을 하고 있다.

양현종은 지난 28일 KBO에서 공시한 2021년 FA 승인 선수 16명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지난 29일부터 국내외 모든 구단과 협상을 시작했다. 

양현종의 메이저리그 팀 물색과 협상은 김현수(32·LG)의 미국 진출을 도왔던 조시 퍼셀이 전담하고 있다. 

현재 퍼셀은 미국 대형스포츠 에이전시 ''ISE베이스볼''에서 나와 독립했다.

퍼셀은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활발하게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A 공시 이후 이틀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미국에서 날아온 소식은 부정적이지 않았다. 

양현종의 국내 에이전트 최인국 스포스타즈 대표는 1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특이사항은 없다. 

시기적으로도 그렇다. 거물급 FA들이 먼저 움직인 뒤 해외진출을 원하는 선수 영입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2020년 양현종은 ''기록 브레이커''였다. 

2007년 프로에 데뷔해 14시즌 만에 통산 147승(95패)을 달성, 역대 다승 순위에서 ''국보'' 선동열(146승)을 제치고 단독 4위로 올라섰다. 

특히 타이거즈 출신으로는 이강철 현 KT 감독의 최다승 타이 기록(150승)에 3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또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와 세 자릿수 탈삼진을 달성했다. 

그러나 기대치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승수를 떠나 내용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직구 평균구속은 144.2km로 지난해(142.9km)보다 향싱시켰지만, 슬라이더 대신 커브 비율을 높인 효과를 보지 못했다. 

타자들과의 타이밍 싸움에서 압도했던 자신만의 장점을 살리지 못한 모습이었다.

무엇보다 포스팅으로 빅리그행을 꿈꾸고 있는 김하성(25·키움 히어로즈)에 비해 미국 언론에서 양현종을 주목하는 

소식이 전해지지 않으면서 일각에선 "스카우트들의 관심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오기도.







댓글달기
검증사이트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